고객과 함께하는 기업
다솜메디케어가 있습니다.

의료정보

등록일
2024-02-22

조회수
206

출 처
데일리메디

제 목
政, 전국 39곳 어린이 재활의료기관 선정

내 용

지정·운영 시범사업 공모…3월부터 내년까지 체계적 서비스 제공

 

 

일정 기준을 충족하는 전문재활팀이 체계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어린이 재활의료기관 시범사업 대상에 전국 39개 병·의원급 의료기관이 선정됐다.

 

보건복지부(장관 조규홍)는 어린이 재활의료기관 지정·운영 시범사업 공모 결과 전국 39개 병·의원을 최종 지정한다고 21일 밝혔다.

 

권역별로는 서울 남부(4), 서울 북부(3), 경기 남부(6), 경기 북부(3), 인천(3), 강원(2), 대전(1), 충남(2), 충북(2), 대구(2), 경북(1), 부산(5), 울산(1), 경남(3), 광주(1) 등이다.

 

어린이 재활의료기관 지정·운영 시범사업은 지난 2020년 10월 장애아동이 가까운 곳에서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역 내 어린이 전문재활치료 기관을 활성화하고자 도입됐다.

 

제1기 사업에서 의료비 부담 절감, 충분한 재활치료를 통한 어린이 재활 의료이용 개선으로 90%가 넘는 이용자 만족도를 달성했다.

 

제2기 시범사업은 수도권 장애아동도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대상 지역을 비수도권 8개 권역을 넘어 수도권 포함 전국 18개 권역으로 확대 시행한다.

 

이번에 선정된 39곳은 어린이 재활환자를 위한 전담 인력·시설·장비를 갖추고 어린이 환자를 지속 진료해온 의료기관이다. 

 

올해 3월부터 2025년 12월까지 장애아동의 질환군 및 발달단계 등을 고려한 통합형·맞춤형 전문재활치료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황승현 복지부 장애인정책국장은 “어린이 재활의료기관 지정·운영 시범사업의 전국 확대를 통해 장애아동이 거주지 내에서 전문적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해당 시범사업을 지속적으로 평가, 개선해 장애어린이들이 어디서든 체계적인 재활치료를 받을 수 있는 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백성주 기자

기사입력 2024.02.21 16:05 


고객 게시판
제품 구매문의
H/W 구매문의